비아그라 먹으면 안 되는 사람은 누구일까요?

생각보다 약에 의존하려는 발기부전 환자들이 많아지고 있다. 비아그라는 COVID-19 팬데믹 속에서도 지난해 한국 매출만 약 1120억원을 기록할 정도로 많은 사람이 구입했다. 하지만 비아그라를 복용해서는 안 되는 경우도 있다. 비아그라를 복용하면 생명이 위험해질 수도 있는 사람은 누구일까?

비아그라 먹으면 안 되는 사람

간·신장 기능 나쁘면 발기부전치료제 금물

발기부전치료제는 비아그라(실데나필), 시알리스(타다라필), 자이데나(유데나필), 엠빅스(미로데나필), 레비트라(바데나필) 등 종류가 다양하다. 성분은 다양하지만, 발기부전치료제를 복용하면 안 되는 사람은 같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발기부전치료제 금기 환자를 특정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보면 ▲65세 이상 ▲간경변 환자 ▲중증의 신기능 저하 환자 ▲강력한 대사효소 저해제(에리스로마이신, 케토코나졸, 이트라코나졸) 복용 환자 ▲지난 6개월 이내에 뇌졸중 또는 심근경색이 있었던 환자 ▲협심증 치료제(니트로글리세린, 질산이소소르비드 등)를 정기적 혹은 간헐적으로 복용하는 환자 ▲저혈압(혈압 90/50mmHg 미만) 또는 조절되지 않는 고혈압 환자 등이다.

식약처는 “이 환자들은 발기부전치료제를 복용할 경우, 혈중농도가 3~8배 정도 증가해 유해반응도 증가하므로, 발기부전치료제를 복용해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다.

발기부전치료제, 같이 먹으면 안 되는 약은?

발기부전치료제와 함께 먹으면 안 되는 약은 굉장히 다양하다. 그중에서도 유기 질산염은 절대 함께 복용해서는 안 된다. 발기부전치료제와 함께 사용할 경우, 저혈압 및 실신의 위험이 있다. 정기적으로 혹은 간헐적으로 질산염 제제를 사용하는 경우에도 발기부전치료제를 복용해서는 안 된다.

이 외에도 위·십이지장궤양에 쓰이는 시메티딘이나 항균제 에리스로마이신, 에이즈 치료제, 무좀치료제, 항응고제, 결핵약 리팜핀, 혈압약 암로디핀, 독사조신 등도 발기부전치료제를 복용할 때도 주의가 필요하다. 식약처는 “위의 성분들은 발기부전치료제와 약물 상호작용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발기부전치료제와 함께 사용할 때는 의사·약사와 반드시 상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