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성병에 대해 잘못 생각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성병은 증상에 따른 치료보다는 관리개념으로 이해해야 합니다.

많은 분들이 성생활을 하고 있으면서도 증상이 없다면 본인은 

정상이라고 안일하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성병은 꼭 증상이 있어야 검사를 받는 것이 아닌 건강검진의

개념으로 이해하고, 주기적으로 체크하고 관리해야 합니다. 
  
 특히 의심되는 성관계가 있었다면 증상이 없더라도 반드시 검사를

 받아보셔야 합니다.

성병에는 다양한 종류가 있으며, 이는 증상도 가지각색입니다. 

 대표적인 증상인 요도분비물, 요도가려움, 배뇨통, 궤양,

 홍반성피부병변, 생식부위 사마귀 가려움 등등 많지만 사람에 따라

 증상이 없이 무증상으로 발병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만큼 본인이 증상이 없다고 하여 본인은 정상이라고 판단하는 것은

어리석은 생각이며, 이는 본인의 건강뿐 아니라 사랑하는 사람과 주변까지

피해를 입히는 행동입니다. 

 때문에 성관계를 가졌던 사람이 새로운 이성이나 의심된다면

 꼭 검사를 통해 확인해 보는 것은 필수입니다, 

 간혹 잘못 생각하는 부분이 있는데 성관계 시 콘돔을 착용하였다고

혹은 질내삽입을 하지 않았다고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유사성행위를

비롯하여 분비물 교환없이도 성병전염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염두해야 합니다.


 기생충 – 사면발이, 옴

바이러스 감염 – HIV- ADIS, HPV(곤지름), HSV(단순포진)

세균성 감염 – 매독, 임균성, 비임균성 요도염 연성하감

성병검사는 성병의 종류에 따라 각기 잠복기가 다르기

 때문에 검사시기 역시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관계 후 4주정도 후에

 검사를 하는 것이 정확도가 높으며, 의심되는 성관계를 가졌다면

 그전까지는 성관계를 삼가하셔야 하겠습니다.  

또한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 즉, hpv는 한번 감염되면 체내에서

완전히 제거될 수 없기 때문에 검사보다는 미리 백신예방접종으로

관리해야 합니다. 

성병검사는 건강한 성생활을 위한 기본이 되며 본인의 건강뿐 아니라

상대를 위한 기본적인 에티켓이라고 하겠습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